INTERVIEW

페기구는 오페라를 사랑해

잠들 때 <나비부인>을 틀어놓는다

때깔. ‘옷이나 물건 따위가 눈에 선뜻 드러나 비치는 모습 이나 빛깔’이라는 뜻이다.
때깔 좋은 음악이라는 것이 있다면 아마도 저기에 ‘눈’ 대신 ‘귀’라는 단어를 넣어야 할것이다.
지금 얘기할 밴드는 때깔이 좋은 음악을 한다. 물론 동의하지 않는 사 람들도 있겠지만

혁오 인디음악 밴드 BUDXBEATS

BUDXBEATS 편집, BUDXBEATS 사진편집팀 - 1HOUR AGO

BUDXBEATS 뉴스레터를 구독하시겠습니까?

매주 새로운 아티스르를 소개하는
새로운 음악 플랫폼.

버드엑스비츠 뉴스레터 구독을 환영합니다.